자신의 잠재력을 마음껏 펼치는 삶

치유후기

Home > 치유후기

게시글 검색
새로 시작할 의욕과 용기가 생겼습니다
와니와 주노 <sspark03@naver.com> 조회수:9146
2013-10-27 18:14:40

먼저 저는 30살 남자라는 점을 밝힙니다.

지난 6월 과중한 업무로 인한 회사 스트레스와 4년간 사귀었던 여자친구와의 결별로 인해 극심한 우울증이 찾아왔습니다.

누구보다 열심히 일했건만 저에게 돌아온 건 승진누락이라는 상처뿐이었습니다. 거기에 의지했던 여자친구까지 냉정히 돌아서니 그 당시 제 심정은 하늘이 무너지는 것 같았습니다. 타인이 보기에는 살아가면서 누구나 겪을 수 있는 아픔이겠지만 제게는

도저히 견딜 수 없는, 제 자존감을 완전히 짓밟히는 느낌이었습니다. 그 누구보다 자신감에 넘쳤고 하루하루가 즐거웠던 제게 왜 이런 고통이 찾아왔는지 견딜수가 없었습니다. 죽고 싶다는 생각을 안해 본 것도 아닙니다.

도저히 정상생활을 할 수 없었던 저는 퇴사를 하게 되었습니다. 아침에 눈을 뜨면 차라리 영원히 눈을 뜨지 않았으면 하는 생각이 매일 들었습니다. 쉬면 좀 괜찮아지겠지 생각했는데 오히려 마음의 불안은  극도로 심해지고 심장이 두근거리고 아무것도 할 수 없는 무기력 상태가 지속되었습니다.

삶에 대한 의욕도 잃었던 저는 이대로는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서 여러가지 치료법을 찾아본 뒤 이곳을 찾게 되었습니다.

처음에는 반신반의 했지만 후기를 읽고 내가 사는게 우선이라는 생각이 들어 바로 소장님께 연락을 하여 상담을 받게 되었습니다. 정확이 지난 여름 8월 31일 이었습니다.

3시간 여의 치료를 받고 난 후, 마음이 조금은 홀가분해졌으나 그다지 효과는 없는 것 같았습니다. 오히려 9월까지 상태가 더 심해지는 듯 했습니다. 이른바 내면에 있던 상처가 해소되며 생기는 명현현상이 찾아왔던 것입니다.

욕심이 많던 저는 그 와중에도 회사에 지원을 하게 되어 더 나은 조건으로 새로운 회사에 입사를 하게 되었습니다. 어찌보면 그 상태로 면접을 통과한게 기적이었습니다. 너무 서두른 감도 없진 않았지만 일단 들어가고 보자하는 마음에 입사를 하게 되었지만

두근거림과 떨림, 극도의 불안과 우울로 인해 도저히 회사에 적응할 수가 없었습니다. 단 일주일을 못버티고 또 다시 퇴사를 하게 되었고 오히려 상태는 더 심해졌습니다.

모든것을 포기하고 고향으로 내려와 요양을 취하기로 결정하고 3~4주마다 서울로 올라와 A/S를 받을 계획이었습니다.

신경정신과에 다니며 약물처방과 함께 9월 중순과 10월 초 2번의 A/S를 받았습니다. 조금씩 조금씩 아주 미세하게 나마 의욕이 생기고 불안감, 우울감이 없어지는 것을 느꼈지만 상태는 여전히 좋지 않았습니다.

하지만 10월초 A/S후 어느 순간 제 자신에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. 분명 우울증약의 효력도 부인할 수 없겠지만 명현현상이 해소되면서 그 동안 쌓여있던 아픔과 절망, 바닥난 자존감이 사라지는 것을 느꼈습니다. 그 기간동안 꾸준히 등산/헬스를 해왔던 것도 도움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. 그리하여 10월말 3번째 A/S를 받을 당시에는 이제는 할 수 있다!라는 자신감이 생겨났습니다. 모든것을 포기하려 했던 제게 새로운 삶의 의욕이 찾아왔습니다. 친한친구도 만나기를 꺼려하고 사회공포증, 대인공포증이 심했던 제가 새로운 여자를 만날 수 있는 자신도 생겨나게 되었습니다.

물론 아직까지 제 자신이 예전의 완전한 제 자신으로 돌아오진 않았습니다. 본인이 정확히 알겠지요. 하지만 분명 새로운 삶에 대한 의욕과 자신은 서서히 생겨나고 있습니다. 불과 2달만에 일어난 기적이었습니다. 아직까진 서두르지 않을 생각입니다.

1~2달 A/S를 더 받으며 약물치료도 병행하며 제 자신이 완전히 나아졌다는 확신이 섰을 때 새로운 시작을 할 계획입니다.

아픔을 겪으며 더욱 제가 단단해 지고 성숙해 지는 계기로 삼을 생각입니다.

분명한 것은 이 곳에서의 치료가 서서히 효과를 보고 있다는 것입니다. 아니 본인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고 더욱 좋아질 수 있다는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는 것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. 물론 이런 마인드 자체를 가질 수 없는 상태인 분들이 이 글을 읽고 있다면 당장 소장님께 연락을 드려 치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. 돈 160만원으로 따질 수 없는 새로운 인생을 살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. 현재 모든 것을 포기하고 싶으신 분, 극심한 우울,불안, 좌절을 경험하고 계시는 분, 심한 경우 삶을 버릴 생각까지 하고 계시는 분들은 당장 치료를 받으시길 바랍니다. 부디 해결할 수 있는 치료법을 그냥 해보지도 않고 넘기는 우를 범하진 않으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. 상태가 좋아지게 되면 또다른 후기를 남기도록 하겠습니다.

댓글[1]

열기 닫기